우람히 뻗은 가지 열매는 맺혀
알뜰히 익어가는 임의 큰사랑
 
HOME>게시판>의료 SOS
이      름 김성호A 작성일시 2013-11-05 14:07:00
제      목 인체(人體)의 신비(神秘)(4)

인체(人體)의 신비(神秘)(4)


 

 사람은 36,5도의 적정 온도를 유지하는 정온 동물이다.


남자는 여자보다 딸꾹질을 더 많이 한다.


남자의 몸은 60%, 여자의 몸은 54%가 물로 되었기 때문에 대개 여자가 남자보다 술에 빨리 취한다.


여자들이 수다쟁이가 되는 이유는 여자의 성대가 남자의 성대보다 짧기 때문이다.
    
그래서 소리를 낼 때 남자들보다 공기가 덜 필요하다. 즉 문제는 호흡에 있다.


인간의 몸에서 하루 동안 일어나는 일들을 살펴보면 2,340번 숨을 쉬며,
    
평균 3-4Km 정도를 움직이고 120평방미터의 공기를 마시며 1.3Kg의 수분을 섭취한다.
    
3.5Kg의 노폐물을 배설하며, 0.7리터의 땀을 흘리고 4800단어를 말하며 750번 주요 근육을 움직인다.


우리의 키는 저녁때보다 아침때의 키가 0.8Cm정도 크다.
    
낮 동안 우리가 서 있거나 앉아있을 때 척추에 있는 물렁한 디스크 뼈가 몸무게로 인해
   
납작해지기 때문이다. 밤에는 다시 늘어난다.


우리의 발은 저녁때에 가장 커진다.
    
하루 종일 걸어 다니다 보면 모르는 새에 발이 붓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신발을 사려거든 저녁때에 사는 것이 좋다.

소화란 강한 산성과 알칼리성 사이의 위태로운 평형 작용이라 할 수 있다.
    
위산은 아연을 녹여버릴 정도로 강하지만 위장에서 분비되는 알칼리성 분비물이
   
위벽이 녹지 않도록 막아 준다.
     
그런데도 위벽을 이루는 500,000개의 세포들이 매분 죽어서 새 세포들로 대치된다.
    
3일마다 위벽 전체가 새것으로 바뀌는 것이다.
    
이 위산은 바이오리듬에 의해 일정한 시간(대개 아침, 점심, 저녁때이다.)에 분비되는데
   
이때에 식사를 하지 않으면 배가 고픈 것을 느끼는데 이것은 위벽이 상하고 있다는 신호이다.

콜레스테롤은 인간의 몸에 해로운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콜레스테롤은 음식물 안의
지방을 녹이는 등 생리 작용에서 생화학적으로 아주 중요하다
    
콜레스테롤을 너무 많이 섭취하면 간에 부담을 주고 혈관 속에 쌓여 급기야는 혈관을 막아서
    사람을 죽게도 하지만 우리 몸에서 필수 불가결한 요소이다
.


만약 맥주를 마시며 구두를 닦고 있다면 병이 들거나 심하면 죽을 수도 있다.
    
구두약속의 니트로벤젠은 인간의 피부에 쉽게 흡수되는 독성이 있어서 폐에 들어가거나
    음식물에 섞여 섭취되면 매우 위험하다
.
    
맥주는 니트로벤젠의 체내 침투를 돕는다고 한다.


감기는 교육수준이 높을수록 잘 걸린다고 한다.


현대인의 시체는 좀처럼 잘 썩지 않는다.
    
현대인들은 방부제가 든 음식물을 많이 먹기 때문이다.


사람이 죽을 때 가장 오래 남아 있는 기관은 청각기관이고,
    
가장 빨리 사라지는 것은 시력과 미각이며, 다음은 촉각이다.


 

목록 삭제 인쇄

총 : 1 개의 댓글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No 작성자 내용 등록일 수정 삭제
  1 설태수 좋은 정보,
감사~^^*
2013-12-28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다음글 인체(人體)의 신비(神秘)(3)
이전글 이명래 고약(퍼온 글)